인덱스를 추종하는 ETF란 무엇인가 기초 개념

인덱스를 추종하는 ETF란 무엇인가 기초 개념

ETF라는 재미있는 투자 상품에 대해 알아볼게요. 인덱스 추종 ETF는 개별 주식들을 하나하나 고르는 게 아니라, 특정 지수를 따라가는 거랍니다. 이렇게 하면 운용 비용이 적게 들고, 시장 평균 수익률을 쉽게 얻을 수 있어요. 하지만 평범한 수익만 기대할 수 있다단점도 있겠죠? 자, 지금부터 인덱스 추종 ETF장단점을 자세히 알아볼까요? 처음 접하는 분들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할 테니 궁금한 점들 계속 던져주세요!

Contents

인덱스 추종 ETF의 정의

친구야, 인덱스 추종 ETF간단히 말해서 특정 지수의 구성종목을 그대로 모방하는 투자상품이란 말이지. 예를 들어 코스피200 지수를 추종하는 ETF라면 코스피200에 편입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개별 주식을 비중에 맞춰 그대로 담고 있는 거란 말이야.

ETF의 핵심 매력: 운용의 단순성

복잡해 보일 수 있는데 사실 ETF의 핵심 매력은 바로 ‘운용의 단순성’에 있어! 액티브 펀드는 운용역이 직접 꼼꼼히 종목을 분석해 포트폴리오를 구성하지만, ETF는 인덱스 지수에 편입된 종목만 그대로 담기 때문에 운용 과정이 매우 간단해지는 거야. ^^

그렇다고 해서 능력 없는 펀드는 아냐. 글로벌 대형 ETF 운용사들은 최첨단 트레이딩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실시간 지수 편입종목 변경 사항을 곧바로 반영할 수 있단다. 물론 최근엔 AI 트레이딩 로봇까지 등장했지 뭐야?!

낮은 수수료

또 하나 중요한 건 수수료가 저렴하다는 점이야. 능력 좋은 운용역을 고용해야 하는 액티브 펀드와 달리 ETF는 지수 추종만 하면 되므로 운용보수가 0.5% 미만으로 굉장히 낮은 편이라고! 운용 과정도 단순하니 거래비용도 들지 않는 셈이지?

높은 성과

마지막으로 지수 추종 방식 덕에 초과수익 기회는 적지만 동종 펀드 대비 높은 성과를 낼 수 있어. 예컨대 코스피200 ETF라면 매년 코스피200 지수 수익률의 95% 이상을 달성하는 식으로 말이야. 액티브 펀드 대비 성과가 좋다는 뜻이지!

어떠니 친구야? 인덱스 ETF가 상당히 매력적인 투자상품인 것 같지 않아? 앞으로 더 자세히 설명해줄게!

지수를 구성하는 주식 포트폴리오

인덱스 추종 ETF는 특정 주가지수의 수익률을 그대로 반영하기 위해 해당 지수 구성종목을 동일 비중으로 편입한 포트폴리오에요! 뭐 어렵게 들리시나요? ^^ 예를 들어 코스피200 지수를 추종하는 ETF라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현대차 등 코스피200에 들어간 종목을 동일 비중으로 담고 있다는 거죠.

그렇다면 어떻게 이런 구성이 가능할까요? ETF 운용사들은 지수 구성종목 주식을 전량 매수하고, 이를 증권시장에 상장시켜 개인투자자분들이 손쉽게 매매할 수 있도록 한답니다. 물론 매매 과정에서 발생하는 추가 비용이 있지만, 능동적 주식투자에 비해 월등히 낮은 수수료를 부과하죠.

ETF 포트폴리오 구성의 핵심

ETF 포트폴리오 구성 시 가장 중요한 건 지수 바스켓과의 완벽한 동조화에요. 예컨대 KODEX 200 ETF라면 코스피200 지수의 구성비와 정확히 일치하도록 운용되고 있어요. 코스피200에 삼성전자 비중이 30%라면 이 ETF에도 당연히 30%를 편입하고 있다는 거죠?! 지수 변경 때마다 포트폴리오를 재조정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이를 통해 지수 수익률과 완벽한 연동을 이루는 셈이에요.

제가 수정한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낮은 운용 비용

ETF(상장지수펀드)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가 바로 낮은 운용 비용이에요! 전통적인 액티브 펀드와는 달리 ETF는 단순히 특정 지수를 추종하는 것이 주된 목적이기 때문에 펀드 운용을 위한 리서치 비용이 많이 들지 않아요. 덕분에 ETF의 총비용지수(TER: Total Expense Ratio)가 액티브 펀드에 비해 월등히 낮답니다. 놀라운 사실은 ETF의 평균 TER가 0.44%에 불과하다는 거예요!! :0 반면 액티브 펀드는 평균 1.28%의 높은 TER을 보이고 있어요. 이건 ETF 투자자가 연간 0.84%p의 비용을 절감한다는 뜻이에요. 이렇게 적립된 돈이 복리 효과를 내면 상당한 차이가 생길 수밖에 없겠죠? ?!

예시

예를 들어 1억 원을 30년간 연 5%의 수익률로 운용했다고 가정해볼게요. 이때 TER가 0.5%인 ETF라면 최종 재산이 3억 6천만 원이 되지만, 1.5%의 TER를 내는 액티브 펀드라면 2억 9천만 원밖에 안 된다고 해요. 무려 7천만 원이나 차이가 나는 거죠! 운용 기간이 길수록, 투자 원금이 클수록 그 차이는 기하급수적으로 벌어지게 되니까요.^^ 그렇다고 해서 ETF의 낮은 수수료가 액티브 펀드를 완전히 압도한다는 건 아니에요. 우수한 액티브 펀드 매니저라면 높은 운용 비용을 충분히 상쇄하고도 남을 알파를 창출할 수 있거든요. 하지만 대부분의 일반 투자자들이 이런 탁월한 펀드를 고르기란 쉽지 않답니다.

투자 수익률 비교

운용 비용이 낮다는 건 결국 수익률이 높다는 걸 의미해요! 실제로 S&P 500 지수를 추종하는 ETF 중 하나인 SPY의 10년 수익률이 14.04%인 반면, 대형 액티브 펀드 상위 25%의 10년 수익률이 10.13%에 불과했다고 해요. 이처럼 ETF는 상당수의 펀드 매니저들이 만들어내는 성과를 웃도는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답니다! 이젠 투자의 A to Z를 꿰뚫은 전문가만이 아니라, 일반 개인 투자자들도 편안하게 ETF 투자를 할 수 있게 된 거죠. ETF야말로 합리적인 투자 비용으로 우수한 수익을 거둘 수 있는 가장 이상적인 투자 상품이 아닐까요? 다들 행복한 ETF 라이프를 즐기고 계신가요?^^

시장 대비 성과 추종

인덱스 추종 ETF는 특정 지수나 벤치마크의 성과를 그대로 따라가는 게 목적이에요! 말그대로 지수를 정확히 복제하는 거죠^^ 전통적인 액티브 펀드와는 다른 운용 방식을 가지고 있어요.

실제로 인덱스 추종 ETF는 벤치마크 대비 성과 차이가 거의 없답니다. 2020년 기준 S&P 500 추종 ETF 평균 트래킹 에러(지수 대비 성과 차이)는 0.03% 수준이었어요! 정말 작은 편차라고 할 수 있겠죠? 🙂

인덱스 추종 ETF의 특징

왜 그럴까요? 인덱스 추종 ETF는 별도의 종목 선택 없이 지수 구성 종목을 그대로 담고 있기 때문이에요. 그래서 펀드매니저의 재량에 의한 초과수익 기회도 제한적일 수밖에 없죠.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언제나 지수 성과에 100% 동조하는 건 아니에요. 운용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수수료, 차입매도 비용 등) 때문에 성과 차이가 조금씩 벌어질 수 있거든요.

그래도 대체로 지수 성과를 99% 이상 따라가는 편이에요! 2022년 1분기 기준 S&P 500 ETF 수익률은 -4.95%로, 벤치마크 지수 -4.60%와 0.35%p 차이가 있었어요. 작은 차이긴 하지만 트래킹 에러는 존재한다는 걸 알 수 있죠?

결국 인덱스 추종 ETF는 벤치마크 지수 성과에 가깝게 수렴하는 게 목표랍니다. 그래야 진정한 ‘인덱스 추종’이 되는 거죠! 낮은 운용 비용으로도 시장 수익을 제대로 따라갈 수 있다는 게 큰 장점이에요??

인덱스를 추종하는 ETF특정 지수의 수익률을 그대로 따라가는 투자상품이에요. 이는 개별 주식을 하나하나 고르는 것이 아니라 전체 시장을 대변하는 지수를 복제하는 방식이지요. 운용 비용이 저렴하다는 게 큰 장점이에요. 시장 평균 수익률을 거의 그대로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안정적인 투자 방법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물론 개별 주식을 잘 골라서 시장 수익률을 웃돌 수는 없지만요. 장기 투자를 할 때 괜찮은 선택지가 될 거예요.